치앙마이로 가는 길 – 타이항공 방콕 경유 비행기표 #1

에 의해서 | 5 코멘트

90일간의 치앙마이 생활 #1

This in my Life

심은화 , chiangmai life

치앙마이 생활 1 일째

사는 곳이 부산 근처 지방이라 직항으로 갈 수 있는 인천 공항보다 부산 출발 방콕에서 경유하는 비행기로 이른 오후 시간에 치앙마이에 도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직항의 경우 늦은 밤에 도착해서 이민국을 통과해야 하기 때문에 다른 비행기가 동시간때에 많이 착륙하면 그만큼 시간이 지체되어지고 너무 피곤해서 힘이 든다. 
아이들이 피곤하면 그보다 2-3배 더 힘들게 되는 책임이 있기에 경유 시간이 최대한 짧은 시간으로 방콕 이민국을 지나 경유를 할 수 있게 되어 너무 좋았다.

이른 새벽 다른 가족들과 만나기로 약속한 시간에서 겨우 15분 일찍 일어나게 되었다. 도대체 알람은 왜 안 울린 것인지 (다행히 하루 전에 모든 준비를 다해 두었다.)
서둘러 준비를 마치고 빠진 것들이 없는지 확인 후 우리는 부산 공항으로 출발했다. 하지만 조카 한 명의 차 멀리 가 시작되어 다른 일행들 보다 늦게 되었다. 아이들이 6명이고 어른이 2명이었기에 당연히 단체 카운터에서 체크인을 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타이항공은 10명 이상만이 가능하다고 하였다.

그렇게 시간이 지체되다 보니 아이들과 비행기 보딩 시간을 아주 근소하게 두고 게이트에 도착할 수 있었다. 그리고 방콕을 도착해서 짧은 55분 동안에 경유를 해야 하는데, 기내 캐리어 때문에 먼저 보낸 아이들이 바람과 함께 사라진 순간 난 머릿속이 터질 듯 그냥 페닉 상태에서 공항을 뛰어다니며 찾아야 하였기에 신랑에게 다른 아이들과 짐을 맡겨 두고 방콕 공항에서 다른 3명의 아이들을 찾아 헤매느라 정신이 없었다.

인포메이션에서 전기 셔틀 카터를 사용할 수 있느냐고 물었지만, 이런 일들이 흔한 듯 그럴 수 없다고 한다. 아이들이 보이지 않아서 판단력이 흐려졌나 보다 아무것도 지니지 않고 아이들 찾아 뛰어다녔더니, 내가 타고 온 비행기가 무엇인지 그리고 경유하게 되는 비행기는 무엇인지 또 내 전화기를 가져왔냐는 여러 가지 질문에 아무것도 모른다는 대답 밖에 할 수 있는 것이 없었다.

아니 처음도 아니고 애들끼리 계속 마냥 다른 사람들을 따라 나가지는 않았을 텐데 어떻게 된 일인지 알 수가 없었다. 그냥 단지 아이들이 보이지 않았을 뿐이었다.

방콕의 공항을 헤매면서 마음이 참 좋지 못했다. 천만다행으로 다시 아이를 잃어버린 그쯤을 돌아가 봤더니 이민국 지나기 전 웃는 모습의 아이들을 다시 만날 수 있었다. “이모 어디 갔었어요” 그동안 내가 어디 있었냐고 묻는 그들을 보며 빨리 비행기를 경유하자며 서둘렀더니, 다행히 빠른 이민국 통과로 비행기는 바로 타고 경유 할 수 있었다.

14개의 화물 짐과 3개의 기내용 캐리어 그리고 각자 어깨에 둘러맨 개인 가방을 생각하니 정말 보통 일이 아니지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지고 올 때는 힘들었지만 막상 반찬들과 음식들을 냉장고에 넣으면서 얼마나 즐거웠는지,.,,

물론 곧 다시 이사를 해야 하지만 오늘 일단은 콘도에서 짐을 풀고, 이틀 머물 예정이다. 내일은 골프 레슨을 비롯해서 치앙마이 동물원에 가보려고 한다.

유튜브

태국(치앙마이)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세요?

제 채널을 구독하고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제가 비디오를 제작하고 정보를 모으는데 아주 큰 도움이 됩니다.

최근 블로그

 

Related Posts

영어권 국가나 비영어권 나라들의 영어 캠프

영어권 국가나 비영어권 나라들의 영어 캠프

동남아 국가로 자녀의 영어 캠프를 생각하고 있으시다면 이중언어 학교를 선택해 보세요. 영어권 국가로 자녀의 영어 캠프를 목적으로 하신다면 현지에서 이루어 지는여러 기관들의 여름특별 프로그램에 자녀들을 참여시켜 보세요.

Comments

5 댓글

댓글 제출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