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 Araroa 16 – 그분에 배려에 아침식사까지 잘했다.

에 의해서 | 코멘트 1개

 

Te Araroa 16 – 315 마침

2016.10. 17 월요일  

아침에 주인집 아주머니와 잠시 이야기를 나누었다. 앉아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보니 시간이 많이 흘러 있었다. 하지만 챙겨주시는 토스트와 수란까지 먹고 태워 주시는 차로 테아라로아의 길까지 태워다 주셨다. 사실 테아라로아 만으로도 힘든 길인데,,, 음식을 사거나 숙소를 찾는 때문에 킬로에서 몇십 킬로미터를 간다는 사실이 너무 힘들었다. 그래서 되도록 그런 일은 피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어제는 캠프장이 지도상으로 가까웠기 때문에 애써 걸었지만 되도록이면 길이를 줄이려고 노력하고 있다. 친절하신 주인 덕분에 가볍게 출발했다

뉴질랜드는 경치가 참 좋다

 

 

경사가 지는 곳은 어디든 힘들다. 산속이든, 도로든, 바닷가이든,,,, 쉬운길을 오래도록 걷는다는 것이 훨씬 매력을 느낀다. 그렇게 본다면 이때까지의 테아라로아의 정말 힘든 길이었다. 물론 아름다운 경관과 자연이 아픔을 잊게 만들어주었지만 아직도 매일 밤에 잠을 자면서 그리고 매일 아침 발상태를 확인할때면 한숨먼저 쉬워진다.

 

 

사진을 찍으라고 다시 나와서 포즈를 취해주신다

지난번 음식이 일정보다 많아서 다음 도시(?)에서 그냥 넘어가고 휘발유만 사기로 했다. 작은 무게가 차이를 만든다는 것을 알고 있으니 실천을 해야 하는데  물건을 살때는 먹을걸 같아서 자꾸 바구니에 넣게 된다. 먹고 싶었어 사는데,,, 여러가지 이유로 고르긴 고른다. 단지 그렇게 많이 필요하지 않을 뿐이지,,, 천천히 먹으면 언젠가는 없어질 것들이니까,,,,,라며 위로한다. 그러다가 다시 길을 나서야 할때면 무게나 너무 무거워서 바보같은 짓을 했다며 머리를 쥐어박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어리석은 일이 아닌가,,,,

다리의 길이만 약 1킬로미터이다. 보기에는 그렇지 않은데,,,, 긴가!!!!!

생각보다 오늘 일정이 힘든것인지 20킬로 이상부터 다리가 아파와 시작한다일찍 마무리를 하고 싶었는데, 적당한 캠핑장을 찾지 못해서 늦게까지 걸을 밖에 없었다. 장소를 찾고 보니 7 45,, 간단히 구스구스를 먹고 시계를 보니 9,,,

하루가 금방 간다.

 

정보가 궁금해요

자녀 유학 및 해외 이주 및 생활에 필요한 모든 것에 대해 일대일 맞춤형 코칭을 받으세요.

shim2263@gmail.com

심은화

저는 남편과 함께 태국에서 자유로운 생활하다가 2022년 호주로 잠시 이민을 왔습니다. 다시 동남 아시아에서 살면서 자유로운 삶을 살아갈 인생의 목표를 가지고 있습니다. 

Follow Us

Related Posts

영어권 국가나 비영어권 나라들의 영어 캠프

영어권 국가나 비영어권 나라들의 영어 캠프

동남아 국가로 자녀의 영어 캠프를 생각하고 있으시다면 이중언어 학교를 선택해 보세요. 영어권 국가로 자녀의 영어 캠프를 목적으로 하신다면 현지에서 이루어 지는여러 기관들의 여름특별 프로그램에 자녀들을 참여시켜 보세요.

Comments

0개의 댓글

댓글 제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