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 Araroa 40 – 농장을 가로질러 가는 길,,,,

에 의해서 | 코멘트 1개

 

Te Araroa 40 – 짙은 안개속에서

 11 10 목요일 

아침에 일어나 보니 길을 차량이 지니지 않는 도로인가 보다. 그리고 어제의 안개가 아직도 가득하다. 이놈의 안개는 언제 그칠 것인지,,,,

어제 미쳐 적지 못한 트랙 노트도 적고,,,, 안개 덕분에 늦은 하루의 시작이 듯하다. 언제 다음번 마을에 도착할 있을지 걱정이 된다. 예정대로라면 벌써 내일이면 도착해야하는데,,,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리는 구간이 되어버렸다.

늘지 않는 나의 능력 때문인듯,,,, 걷다보니 몸이 아픈 곳이 없어,, 일찍 피로감마저 들어서 하루에 많이 걷기가 힘들다. 몸은 오랜기간 휴식을 원하고 있다. 하지만 불가능,,, 아직도 싱가폴에어에서 연락이 오지 않았다. 4주를 머무를 없으면 힘들어도 처음 일정대로 빨리 움직여야 한다.

트랙이 힘든 것일까? 아니면 내가 걷는 것이 너무 늦는 것일까,,,, 가도가도 끝이 없는것 같다. 오늘 계획은 멀리까지 가야한다. 그래야 내일 걷게 길이 좀더 짧아진다. 많게만 느껴졌던 5일간의 음식도 거의 모두 소비하고 가벼운 백팩으로 움직이는데도 속도가 나지 않았다. 결과 없이 오랫동안 걷는 것으로 킬로미터를 채워야했다.

마침 물을 공급 받을 있는 조그만 냇가가 있었다. 그리고 그곳에 텐트를 치기로 했다. 시간은 벌써 7시를 넘어가고 있었다. 시간의 트래킹이었다. 이제 정말 들어가서 바로 자고 싶다. 지대가 낮아서 그런지 다행히 춥지 않고 따뜻해서 좋았다

 

Related Posts

영어권 국가나 비영어권 나라들의 영어 캠프

영어권 국가나 비영어권 나라들의 영어 캠프

동남아 국가로 자녀의 영어 캠프를 생각하고 있으시다면 이중언어 학교를 선택해 보세요. 영어권 국가로 자녀의 영어 캠프를 목적으로 하신다면 현지에서 이루어 지는여러 기관들의 여름특별 프로그램에 자녀들을 참여시켜 보세요.

Comments

0개의 댓글

댓글 제출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